민강손혜림의 기문명리원



     관리자   
    사주(四柱)의 진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사주(四柱)의 진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손 혜림


사주팔자!

언뜻, 단순해 보이는 이 “사주팔자” 안에 삼라만상 우주의 모든 진리가 담겨

져 있다고 한다면 너무 지나친 표현이 될까?


사주(四柱)란 한 마디로 사람이 태어난 연,월,일,시의 네 기둥을 말한다.

육십갑자(六十甲子)로 구성된 이 사주(四柱)는 천간(天干:하늘을 의미)과 지

지(地支:땅을 의미))의 여덟 글자로 되어 있으니 이름 하여 “사주팔자”이다.

우리의 조상들은 인륜지 대사인 혼례를 하기에 앞서 신랑혼주가 신부혼주에

게 신랑의 사주가 적힌 사주단자를 보내는 것이 일반적인 통례였다.

또한, 양반가들의 모임에서도 천지자연의 이치인 음양오행(陰陽五行)을 모르

고서는 대화에 끼일 수가 없었다.

마치 요즈음 중상류층에서 영어를 못하면 무시당하는 분위기와 같았다고 할 수 있겠다.

그러나 근대화의 물결에 서양문물이 들어오면서부터 “사주팔자”는 무시당하

여 왔고 심지어는 “미신”으로 까지 몰아붙이는 수모를 당하고 있는 것이 지

금의 현실이다.


지구상의 수많은 생명체 중에서 오직 만물의 영장인 인간만이 사주팔자의

영향을 받고 살아가는데 그 이유는 사람은 본래 하늘의 자손이기 때문이다.

등잔 밑이 어둡다는 말처럼 하늘의 온갖 지시가 담겨져 있는 사주팔자는

무시하면서 하나님은 하늘처럼 믿으니 문명인을 자처하는 현대인들의 모순

된 단면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.


그렇다면 이 사주팔자는 대체 무엇이란 말인가?

자연의 기(氣)는 크게 나누어서 음양(陰陽)으로 되어 있다.

이 음양(陰陽)의 氣는 다시 오행(五行:木火土金水)으로 세분화 된다.

모든 자연은 이 음양오행의 氣에 의해 사시순환(봄,여름,가을,겨울)이 이루어

지며 생멸(生滅)을 반복한다. 이렇게 사시순환하는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인

간은 싫던 좋던 그 영향을 받으며 살아 갈 수밖에 도리가 없다.

사람이 산다는 것은 자연의 한 공간을 점유하면서 동시에 사람들과의 이해

관계 속에서 시간을 소모하는 행위인데 살아남기 위해서는 항상 길흉의 호

부가 관건이었다. 이렇게 생존을 위한 체험을 하다 보니 땅의 변화와 하늘의

조화가 인간에게 미치는 이치를 깨닫게 된 것이고 좀 더 안락한 삶을 위하

여 추길피흉(趨吉避凶:길은 쫒아가고 흉은 피함)의 방정식을 만들게 된 것인

데 그 첫 순서가 사주팔자의 네 기둥을 세우는 과정이다.


그러나 사주팔자라고 해서 다 똑 같은 논리를 담고 있는 것은 아니다.

시중에서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사주팔자와 기문명리학에서 논하는 사주팔자와는 차원이 전혀 다르다.

기문명리학은 기본구성요소인 사주팔자를 바탕으로 하여 오행의 흐름을 주

도하는 홍국수(洪局數)와 구성(九星:하늘을 아홉군단으로 분류하여 인간계에

미치는 영향을 논함), 팔장(八將), 팔문(八門:팔방을 경유하므로 해서 만나게

되는 인간관계의 호부를 논함), 팔괘(八卦:땅을 여덟 방위로 분류하여 인간

이 처한 입지의 호부를 논함), 격국(格局), 십이운성과 십이신살등 상당히 복

잡한 공식을 통하여 인간의 내면사를 구체적으로 예시증명해주고 있다. 그만

큼 어렵기도 하지만 논리적이고 정확한 반면, 일반 추명학(단순히 사주팔자

만을 갖고 논함)은 오행의 생극(生剋)관계를 다양하고 정확히 알 수 없어 구

체적인 해답을 얻기엔 미흡한 학문이다. 사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

된 것도 정확하지 않은 학설을 중구난방으로 따르다보니 발생된 결과가 아

닌가 싶기도 하다. 일반 추명학은 그 근거지가 중국(干支문화의 뿌리자체는

우리나라임)이지만 기문명리학은 우리 고유의 사주명리학이기도 하다.

중국 도가의 고증서인 “만법귀종”이라는 책에도 기문학의 원서인 자부비문

을 동방은서(東方隱書)라 전하면서 그 신비로움을 전하고 있다.

사주란 기문명리학의 한 부분이며 작명, 택일, 단시, 양택풍수지리, 음택풍수

지리, 관상학, 병방론, 선도경전인 옥추보경등이 기문명리학의 범위 안에 총

망라 되어있다. 육체적인 수련부분도 있으니 축지법인데 기문의 우도(右道)

부분이 그것이다.

“동도서기(東道西器)”란 말이 나타내듯 동방에는 정신문화(精神文化)인 도

(道)가 있다면 서방에는 물질문명이 그 축을 이루게 된다.

그러나 물질문명의 시대라고 해서 자연의 법칙인 도(道)가 달라지는 것은 아

니다. 다만 인간이 대처하는 방법이 그 시대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뿐이다.


이번에 강의하는 사주명리학은 기문명리학의 기초과정이며 사주를 세우는

법과 음양오행의 기본원리와 구성방법 등을 배우는 과정으로 초보자도 쉽

게 접할 수 있는 과정이다.

지금까지 수많은 임상을 해본 결과 계획적인 인생을 설계를 하고 싶을 때

미래를 위한 지표로 삼기에는 더 없이 좋은 학문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

있다.

희망사항이 있다면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사주를 올바르게 이해하고 실생활

에 활용(반드시로 정통으로 된 학문을 올바르게 배워야만 가능)하여 복잡하

고 고달픈 삶을 살아가는데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 일 뿐이다.



* 위 글은 경희대학교 2006년도 가을학기 열린마당 원우회보에 실릴 손 혜    림원장님의 원고입니다.


* 2006년도 가을학기 경희대학교 사회교육원(서울) 기문명리학초급반은
  [사주명리학]으로 그 명칭이  변경됨을 알려드립니다.

* 기문명리학고급반은 현재와 동일하며 이번학기 특별강의는 [기문작명]
  입니다. 인사명리해단은 그대로 진행됩니다.
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결혼택일이 중요한 이유

관리자
2006/08/30

   운세에 대한 오해들 - 사주는 통계학이다?

관리자
2006/02/05
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ZINA




서울시 서초구 잠원동 69-20 반포쇼핑 7동 407호 | Phone 02)3476-3433 | Fax 02)3476-3430 | 개인정보보호정책
E-mail: gimun@hanmail.net | 사업자등록번호: 114-90-69051 | Copyright(C) Gimun. All rights reserved.